산업단지, 혁신도시
 
10.16 수 23:33
 
> 뉴스 > 문화/체육/관광 > 문화 | 핫이슈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협동조합 성안사람들 두 번째 시민극 무대에 올려
9일 나비센터 공연장 ‘나주목사 김성일, 세기의 재판을 열다’ 주제로
2017년 02월 14일 (화) 18:01:18 전남타임스 jn-times@hanmail.net

 

   
▲ 나주시민극단 ‘성안사람들’ 두 번째 공연이 지난 9일 저녁 나주 원도심 나비센터에서 펼쳐져 주민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전남문화관광재단, 2016전남형생활문화지원사업 ‘형형색색’ 공모사업 주민들 스스로 나주읍성의 역사를 시민극으로 무대에 올리는 쾌거를 이뤄냈다.

 협동조합 성안사람들이 전라남도문화관광재단(이사장 이낙연)이 공모한 ‘2016 전남형 생활문화지원사업 ‘형형색색’ 공모사업’의 일환으로 두 번째 시민극 ‘나주목사 김성일, 세기의 재판을 열다(극본·연출 김양순)’를 지난 9일 저녁 나비센터 준비관 무대에 올린 것.

공연 전날부터 시작된 함박눈이 하루 종일 잦아들지 않는 가운데, 문화재복원사업으로 철거를 앞둔 옛 나주중앙교회 건물에서 펼쳐진 공연은 배우들의 진지하면서도 해학 넘치는 연기로 시종 웃음과 감동을 안겨주었다.

연극의 주요 줄거리는 1583년 나주목사로 부임한 학봉 김성일이 당시 나주의 대표 씨족인 임씨 가문과 나씨 가문에서 10여년에 걸쳐 끌어온 친자소송을 재판하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동네 아이들이 동헌 앞에서 한바탕 놀고 간 뒤 장날이 풍경이 펼쳐지고, 뒤이어 지친 발걸음으로 등장한 여인이 정수루 북을 울려 억울함을 아뢴다.

여인은 혼인 후 일찍 남편을 여의고 홀로 유복자를 낳아 키워왔으나 시댁에서 이를 인정해주지 않자 사또에게 억울함을 호소하게 된다.

 “제 나름으로는 애비 없는 자식이라는 소리 안 듣게 하려고 금이야, 옥이야 키워왔습니다만, 동네 사람들이 다들 애비 없는 호로자식이라며 놀리는 통에 아이가 기가 죽어 동네 나가 놀기를 싫어합니다.”

이에 목사는 ‘원님 재판하듯’ 재판을 했다가는 큰 분란이 일 것을 갈파하고 철저하게 증거에 입각한 재판을 실시하게 되는데...

하지만 극의 흐름은 주인공 여인이 엄격한 신분제도와 남존여비사상에 찌든 당시의 인습에서 벗어나 목사고을의 당당한 여인으로 살아갈 것을 선언하는 결론으로 반전을 꾀하고 있다.

공연에 앞서 단원들은 경북 안동 학봉 김성일 종택에 보존되고 있는 ‘결송입안(당시 판결문)’을 사진으로 찍어와 전문가에게 분석을 의뢰하는 한편, 숭실대학교 법과대학 임상혁 교수가 집필한 ‘소송으로 보는 조선의 법과 사회 나는 노비로소이다(2010, 너머북스)’와 나주투데이 기자로 활동하던 신광재 기자가 2007년도에 집필한 ‘나주목사이야기(나주역사문화연구소)’ 등 10여권의 책과 학봉기념사업회 등이 발간한 연구자료 등을 토대로 한 달여 동안 공부한 끝에 주제와 줄거리를 이끌어 냈다.

이번 무대에 오른 배우들은 모두 시민공모를 통해 캐스팅됐다. 주인공 임 여인 역은 요가강사로 활동하고 있는 최경희 씨가, 나주목사 김성일 역은 나주북문교회 황길연 목사가, 당시 나주사회를 대표하는 가문의 시아버지와 친정아버지 역할은 박계수 씨와 최비용 씨가 각각 남장을 하고 열연했다.

또한 장정숙, 최서연, 임정례 씨가 동네사람들 역을 맡아 걸쭉한 사투리를 능청스럽게 연기해 관객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극중 시어머니 역을 맡은 김남임 씨는 “첫번째 공연에서는 무당 역을 맡아 한동안 동네무당으로 통했는데 이번에는 표독스런 시어머니 역을 맡다보니 또 한 동안 구설수에 오르게 됐다”면서 싫지 않은 푸념을 하기도 했다.

협동조합 성안사람들은 나주시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주최한 ‘2015 도시인문학콘서트’에서 나주목사 민종렬과 녹두장군 전봉준의 담판을 주제로 한 첫 번째 시민극 ‘서성문은 알고 있다’를 무대에 올린 바 있다.

2015년 나주읍성 도시재생의 민간협력 사회적경제기업으로 발족한 협동조합 성안사람들은 시민극단 운영과 함께 정리수납전문사업, 흙돌담유지보수사업, 빈집가꾸기 등의 사업을 펼쳐가고 있다. / 조성환 기자

 

전남타임스의 다른기사 보기  
ⓒ 전남타임스(http://www.jn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정책 |
전남 나주시 금성관길 1-3번지 2층 | Tel 061)332-0211 | Fax 061)332-2562 | 청소년보호책임자 조성환
Copyright 2009 전남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ntimes.kr
전남타임스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