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지, 혁신도시
 
10.23 월 17:06
 
> 뉴스 > 교양/교육 | 이 주의 시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어머니
2017년 07월 05일 (수) 09:09:54 전남타임스 jn-times@hanmail.net
   

▲이상기 시인

·화순출생
·제주신인문학상 시부문 수상
·전국가사·시조공모 우수상 수상
·문학과비평 시부문 당선
·문예연구 시부문당선

날마다 가슴에 당신을 걸고 살다가
지금 가파른 삶 길섶 너설에서 그만
비루한 낙엽처럼 추락합니다

어느 푸른 여름
켯속을 잡을 줄 몰라 배회하는 사이
뼈속까지 피어오른 절망을 뽑아낼 엄두를 못내대가
붉덩물이 그만 나를 덮고 말았습니다

하지만, 가난한 고향이어서 좋았던 당신
아무리 사랑에 불을 지펴도
쇠구들마냥 묵묵히 저를 만지작거리셨습니다

칼바람 부는 퍼석얼음 위를 걸어왔던 지난 날
어린 짐승 부러뜨리지 않으려고 기개를 돋우시고
무던히도 허당을 짚지나 않는지 노심초사 하시던 당신

그 눈물위에 선샘으로 솟아나서
사춤처럼 몰골시리고 어린 저를 뻘널질로 어루만지십니다
짚북데기 같은 제 마음을 후려치고 계십니다
전남타임스의 다른기사 보기  
ⓒ 전남타임스(http://www.jn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정책 |
전남 나주시 이창동 173-53번지 2층 | Tel 061)332-0211 | Fax 061)332-2562 | 청소년보호책임자 조성환
Copyright 2009 전남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ntimes.kr
전남타임스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