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지, 혁신도시
 
8.16 수 11:17
 
> 뉴스 > 교양/교육 | 이 주의 시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2017년 07월 14일 (금) 09:54:46 전남타임스 jn-times@hanmail.net
   
▲김상섭 시인

고직된 틀의 한계를 벗어난
유약한 흐름체
생긴대로 만들어지는
그 유연성

크고 작음도 많고 적음도
잘나고 못남도
모든 분별의식마저 철저히 각성된
저 위대한 무욕의 힘

가공할 공능도 발휘할 수 있는
우주의 大에너지, 그러나 지금은
졸졸히 흐르는 시냇물일 뿐이다
그 시냇물-

 

◇김상섭 시인

·나주출생
·동국대학교 불교대학원 졸
·제13호 호남예술제 시 '독백, 당선
·전남문학상, 제13회 부원문학상 수상
·시집 '분신의 소명, 무명의 바람, 무정설법
·편저 '고요한 풍경, '서울에 부치는 편지,
          '해빙기의 강변에서

 

전남타임스의 다른기사 보기  
ⓒ 전남타임스(http://www.jn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정책 |
전남 나주시 이창동 173-53번지 2층 | Tel 061)332-0211 | Fax 061)332-2562 | 청소년보호책임자 조성환
Copyright 2009 전남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ntimes.kr
전남타임스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