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지, 혁신도시
 
8.16 수 11:17
 
> 뉴스 > 교양/교육 | 이 주의 시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거기
/박계수
2017년 07월 31일 (월) 10:02:54 전남타임스 jn-times@hanmail.net
   
▲ 시인 박계수
·나주 출생
·월간 문학공간 시 부문 등단
·한국차문화협회 사범
·광주 애지원 평생회원
·국제키와니스 제7지구 빛고을클럽 회원
·전 나주시청 근무
거기.
오랜 세월이 흐른 뒤에도
여전히 퍼득이는
가여운 나래가 있습니다

거기.
번민과 고뇌의 경계에서
몸부림치며 허덕이는
가냘픈 숨결이 있습니다

거기.
명암의 원천 속에서
커다란 쓰라림을 담은
잊지 못할 옛 얘기가 있습니다

거기.
삶과 죽음의 혼합 점에서
불현 듯 소생하는
감상의 소유자가 있습니다

거기.
먼 먼 뒤안길에서
여전히 가련하게 떨고 있는
애달픔이 있습니다.
전남타임스의 다른기사 보기  
ⓒ 전남타임스(http://www.jn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정책 |
전남 나주시 이창동 173-53번지 2층 | Tel 061)332-0211 | Fax 061)332-2562 | 청소년보호책임자 조성환
Copyright 2009 전남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ntimes.kr
전남타임스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