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지, 혁신도시
 
11.23 목 11:53
 
> 뉴스 > 정치/선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이개호 의원 “마사회 사회공헌, 매출액 대비 1%도 안돼”
용역결과 사회적 기여도 최저 수준, 국민과 상생기업으로 거듭 나야
2017년 11월 06일 (월) 12:00:01 김종광 기자 jn-times@hanmail.net
   
 

한국마사회가 매출액 대비 1%도 되지 않는 사회공헌 사업 규모를 매년 축소하고 있어 기업 이미지 제고를 위한 사업 재개·확대 추진 필요성이 제기됐다.

국회 농해수위 더불어민주당 이개호(담양·함평·영광·장성, 사진) 의원은 27일 한국마사회 국감 자료를 통해 지난 2010년 209억원이었던 사회공헌 사업 예산이 지난해 156억원, 올해는 135억으로 대폭 줄었다고 밝혔다.

특히 지역 농어촌 복지 단체들에게 승합차나 이동목욕 차량을 지원, 큰 인기를 끌었던 ‘사랑의 황금마차’ 사업이 2013년 120대 지원을 마지막으로 중단됐다.
마사회는 이에대해 매출 감소를 감안, 지출예산을 줄이면서 사회공헌 사업도 매년 축소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연간 총 7조7천억원에 이르는 매출을 올리는 마시회가 경제논리만을 내세워 전체 예산대비 0.2% 수준의 극히 적은 비중인 사회공헌 사업 규모를 도리어 축소하는 것은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본분을 망각한 처사라는 지적이다.

또한 마사회의 매출 감소 이유가 사행성 기업이라는 부정적 이미지가 커진데다 이를 상쇄할 사회공헌사업이 갈수록 저조해진 때문이라는 주장도 제기됐다.

실제 최근 관련 용역보고서에서 마사회 사회공헌 인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 80% 가까이가 ‘전혀 들어본적 없거나 잘 모른다’고 답하고 71%가 ‘사회공헌활동이 매우 소극적이고 부족하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의원은 “사랑의 황금마차 사업의 경우 차량지원 희망 단체들이 너무 많아 공급이 부족해 사업을 폐지했다고 하는데 그렇다면 수요에 맞게 사업을 확대해야 하는 것 아니냐”면서 “선정 절차의 공정성을 더해 ‘사랑의 황금마차 시즌2’ 사업 재개를 적극 요구한다”고 말했다.

또한 “마사회가 매출규모에 걸맞는사회공헌 사업을 통해 국민과 상생하는 기업, 지역 농어촌 소외계층들을 보듬는 기업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김종광 기자

김종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남타임스(http://www.jn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정책 |
전남 나주시 이창동 173-53번지 2층 | Tel 061)332-0211 | Fax 061)332-2562 | 청소년보호책임자 조성환
Copyright 2009 전남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ntimes.kr
전남타임스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