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지, 혁신도시
 
11.23 목 11:53
 
> 뉴스 > 경제/산업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나주시 천연색소산업화지원센터 100% 재정자립화 성공
수익구조 창출 … 공익성·자립화 동시 실현
2017년 11월 06일 (월) 12:12:07 최동수 기자 jn-times@hanmail.net

지난 해 10월 개소한 나주시 천연색소산업화지원센터(이하 색소센터)는 1년동안의 활발한 운영성과를 통해 내년도부터 나주시 출연금 없이 자체 역량으로 시설을 운영하는 완전 재정자립화를 선언하고 나섰다.

23일 색소센터에 따르면, 센터는 당초 오는 2019년부터 단계적 자립을 통해 나주시 재정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할 계획이었으나, 지난 달 29일 제 2차 재단이사회를 통해 내년도부터 완전 재정자립화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색소센터는 약용작물을 이용한 천연색소 추출·농축·분말화 및 식품제조 HACCP(헷썹)공장, 동결건조기, 퍼멘터, 포장라인을 갖추고 OEM/임가공, 시설장비 임대, 자체상품 개발 판매, 연구개발, 농업인 식품제조기술 전파 등을 위해 농림축산식품부, 전남도, 나주시가 출연하여 설립한 공공기관이다.

센터는 경기·수도권지역 건강기능성식품업체를 대상으로 적극적인 홍보활동을 통한 센터에서 생산된 가공식품의 안전성 확보 및 소비자 신뢰도 상승 등에 힘입어 올해 주문량이 폭주, 1년여 만에 100% 재정자립이라는 굴지의 성과를 달성하게 됐다.

나주시 색소센터의 완전 재정자립화는 ‘정부와 지자체 지원을 기반으로 설립된 공공기관은 사실상 단기간에 자립하기 불가능’한 통념을 탈피해내며, 정부와 지자체 출연 공공기관 중 출연금 없이 운영되는 전국 유일의 첫 사례로 꼽힐 것으로 보인다.

이와 같은 성과는 단순 연구지원이라는 기능적 측면을 넘어선 직원 간의 철저한 기업정신 무장과 더불어 시장 경쟁력을 확보를 위한 일반 식품업체와 같은 시설·장비 100%가동이라는 과감하고 새로운 프레임이 거둔 시너지효과로 풀이된다.

센터는 올해 들어 나주 배 40톤, 매생이 57톤, 양송이 56톤, 당근 57톤, 케일 41톤, 단호박 31톤, 사과 30톤, 딸기 11톤, 강황 10톤 등 30여종의 지역 농산물을 약 800톤의 임가공식품으로 생산, 경기·수도권지역의 건강기능성식품업체를 중심으로 공급하고 있다.

색소센터 관계자는 지난 9월 28일 이사회 사업성과 보고를 통해, “올해 9월까지 약 5억 5천만 원의 매출을 올려, 올해 목표인 7억 5천만 원까지 무난히 도달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임가공 수주도 향후 2년간의 해당 물량을 이미 확보한 상태로 오는 2018년에는 11억 원 상당의 매출을 통해 센터가 자립화할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그러면서, “센터 보유설비의 농산물 최대 가공생산량은 연간 600톤 정도 인데 반해 주문량은 생산량의 2배 이상인 연간 1,500톤에 달한다”며, “주문량 대비 생산설비 증설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센터는 사업분야, 생산능력, 기술수준 등에 대한 경쟁력 분석을 바탕으로 다소 미흡한 부분은 전문기술인력 채용을 통해 보완, 시제품의 연구개발, 소량의 초기생산 지원시설과 대량생산의 수익창출이 가능한 지원시설을 갖추고 기업에서 중요시하는 원가개념, 투자수익, 가동률, 고객만족 등을 고려, 치밀하게 준비 작업을 통해 공공기관으로서 공익성과 자립화를 동시에 실현시킨 모범 사례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클린룸 습도조절에 많은 전력이 소모되었으나 인버터방식 도입을 통한 풍량·회전력 조절로 전력소비를 감소시키며 약 3천만 원의 비용을 절감했으며, 또한 수봉식 진공펌프에서 열 발생 방지를 위해 흘러 버려지는 물을 열매체(냉매)방식으로 교체하여 1일 30톤의 물을 절약, 연간 5천만 원의 비용을 절감하는 효과를 거뒀다.

아울러 추출·농축설비 라인 과다 인력 투입을 막기 위해 배관라인 수정과 운전방식을 개선, 직원 1명이 자동 제어할 수 있도록 시설을 개선, 금번재정 자립에 큰 영향을 미쳤다.

센터 자립화의 배경에는 다양한 임가공 생산 제품도 크게 한 몫 했다.

센터는 아로니아 동결건조 분말, 비타민B군, 비타민E, 미네랄, 필수지방산의 쌀눈, 베이비레시피 이유식 등 다양한 스틱포장 제품을 비롯해, 아가리쿠스, 노니 액상추출차 등을 활용한 건강음료 등 다양한 상품을 임가공생산하고 있다.

내년부터는 농산물의 원형을 이미지 그대로 살릴 수 있는 나주배에 비트, 블루베리, 치자색소 등을 착색시킨 새로운 형태의 동결건조 과일칩을 생산하고, 단호박, 미나리, 브로콜리 등 나주 산 10종 채소와 프로바이오틱 유산균 생균제를 배합한 항산화, 간보호 효능의 동결건조 분말 제품도 출시할 예정으로 새로운 소비처를 확대하고 색소센터 자체 브랜드화도 계획하고 있다.

재단 이사장인 강인규 나주시장은 “재정자립화의 성공은 여러 가지 요인이 작용했지만, 특히 설비와 연구시설을 적극 활용한 지역농산물을 가공 생산해 새로운 소비처를 발굴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지역농산물 판로구축과 소비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동수 기자

최동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남타임스(http://www.jn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정책 |
전남 나주시 이창동 173-53번지 2층 | Tel 061)332-0211 | Fax 061)332-2562 | 청소년보호책임자 조성환
Copyright 2009 전남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ntimes.kr
전남타임스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