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지, 혁신도시
 
7.13 금 14:13
 
> 뉴스 > 정치/선거 > 지방자치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이웅범 예비후보 여론조사 왜곡조작 의혹 일파만파
이상계·장행준·정순남 강인규 재선 저지 경선후보 단일화 합의
2018년 04월 10일 (화) 01:29:53 김양순 기자 ysnaju@hanmail.net

나주시장 선거 복병 만나나?
이 후보 직접 개입여부 놓고 선관위 보도자료 번복 공방전까지

   
▲ 더불어민주당 나주시장 경선후보인 이웅범 예비후보가 9일 오후 자신의 사무실에서 여론조사 왜곡조작 혐의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나주시장 경선 유력후보군으로 떠올랐던 이웅범 예비후보가 친일후손 논란에 이어 여론조사 왜곡조작 시비까지 겹치면서 사면초가에 몰려있다.

전라남도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이하 전남여심위)는 여러 대의 단기 유선전화를 개설하고 휴대전화 및 단기전화로 착신하는 방법으로 선거여론조사 결과를 왜곡·조작한 혐의로 나주시장선거 예비후보자 A씨의 측근 B씨 등 3명을 지난 6일 광주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

전남여심위 조사에서 피고발인 B씨 등 3명은 지난 2월 하순경 이웅범 예비후보의 선거사무소와 B씨 등의 자택 및 영업장 등에 총 46대의 단기전화를 개설한 뒤, 직접 응답 및 본인의 휴대전화로 착신 전환하여 총 19회에 걸쳐 성별·연령 등을 허위로 표시하는 방법으로 중복 응답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누구든지 선거에 관한 여론조사의 결과에 영향을 미치게 하기 위하여 둘 이상의 전화번호를 착신 전환 등의 조치를 하여 같은 사람이 두 차례 이상 응답하거나 이를 지시·권유·유도하게 할 수 없으며, 이를 위반하는 경우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6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된다.

그러자 당사자로 지목된 이웅범 예비후보는 9일 기자회견을 열고 “선관위가 확정되지 않은 내용을 공표함으로써 공정하게 선거관리를 하기보다 오히려 선거 질서를 문란하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예비후보사무실 전화 20대 외에 여타의 전화 26대가 모두 이 후보자측 행위라고 밝혔으나 이는 지난 2월 선거사무소 개소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사무업무와 전화 홍보를 위해 20대의 전화기를 설치하였으나 이외의 전화기는 전혀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또 해당 전화기는 부재중을 대비하여 일부 착신된 휴대폰으로 여론조사에 응했던 것은 사실이지만, 여론 왜곡과는 무관하며, 착신전화도 19회가 아닌 7회라는 주장이다. 아울러 선관위에서 측근이라고 밝힌 2명도 이 예비후보와 무관한 사람이라는 것.

이 후보는 10일 더불어민주당 공직자심의위원회가 지방선거 시장 출마자들의 심의면접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선관위의 미숙한 행위가 선거에 많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법적 대응도 불사하겠다고 항의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선관위가 이 사안에 대해 이례적으로 해명자료를 배포하면서 오락가락하는 행태를 보여 유권자들의 혼란을 부추기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선관위는 6일 오전 인터넷홈페이지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에는 ‘피고발인 B씨 등 3명이 예비후보자 A씨의 선거사무소와 자택 및 자신의 영업장 등에 총 46대의 단기전화를 개설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후보측에서 항의를 하자 이를 다시 ‘피고발인 B씨 등 3명은 지난 2월 하순경 예비후보자 A씨의 선거사무소와 B씨 등의 자택 및 영업장 등에 총 46대의 단기전화를 개설했다’고 수정보도자료를 배포한 것.

이에 대해 도선관위측은 “A예비후보자 측에서 보도자료의 내용과 관련하여 오해의 소지가 있다는 이의제기가 있었으며 보도자료를 검토한 결과 보다 명확한 표현으로 문단을 정정할 필요가 인정되어 해당문단을 수정하여 다시 배포하게 된 것이며 사실관계를 잘못 적시하거나 축소·왜곡하여 배포한 것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민주당 시장경선에 참여하고 있는 이상계·장행준·정순남 세 예비후보가 경선후보 단일화를 위해 공동전선을 펼치고 있다.

처음에는 이상계·이웅범·장행준 세 예비후보가 강인규 시장의 재선을 저지해야한다는 공통된 입장을 견지하며 경선후보 단일화에 동참하겠다는 뜻을 각종 SNS를 통해 밝혀왔다.

하지만 이웅범 예비후보측이 악재에 휘말리자 즉각 꼬리 자르기를 하듯 단일화 대상을 정순남 예비후보로 바꿔 10일 오후 2시 공식기자회견을 통해 구체적인 입장을 밝힌다는 계획이다.

한편, 5·18민주유공자나주동지회 회원 일동은 9일 성명을 내고 더불어민주당에 이웅범 나주시장 예비후보를 출당 조치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언론사에 배포한 성명서를 통해, “친일과 항일은 결코 타협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면서 친일후손 논란에 이어 여론조사 왜곡조작 혐의까지 받고 있는 이 예비후보에 대해 출당시킬 것을 촉구했다.  / 김양순 기자 jntimes@jntimes.kr

김양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남타임스(http://www.jn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정책 |
전남 나주시 이창동 173-53번지 2층 | Tel 061)332-0211 | Fax 061)332-2562 | 청소년보호책임자 조성환
Copyright 2009 전남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ntimes.kr
전남타임스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