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지, 혁신도시
 
10.18 목 15:28
 
> 뉴스 > 교양/교육 | 이 주의 시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목사골 오일장
2018년 04월 24일 (화) 08:59:05 황애라 jn-times@hanmail.net
   
▲ 시인 황애라
·문학공간 시 등단(2013)
·국민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
·경북일보 문학대전 수상
·한민족통일문예제전 수상
·용아 박용철전국백일장 공모전 수상
·나주문인협회원
·나주공공도서관 이화독서회장

여나뭉치 웃음들이
빠른 이중주로 흐른다
뜨거운 어묵국물 대화는
목젖 타고 내려간다
서로 손잡아 주지 못하는
눈발은 사선 그어대며 울어댄다
이내 짙어지는 하늘빛
움츠린 추억이
질척한 바닥으로 흐르고
푸념들도 덩달아 떠다닌다
지친 손등이 주름 출렁이며
구깃한 비닐 속으로 빨려들어 간다
흰 장화들이 지친 그림자 안고
잰걸음을 할 때
저마다의 얼굴빛은 등 굽어 시리지만
시장바구니 외사랑은 저울추 맞추듯 꿈틀대고
수차례 실패한 쌀튀밥이 오늘은 함박눈 되어 내린다.

ⓒ 전남타임스(http://www.jn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정책 |
전남 나주시 금성관길 1-3번지 2층 | Tel 061)332-0211 | Fax 061)332-2562 | 청소년보호책임자 조성환
Copyright 2009 전남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ntimes.kr
전남타임스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