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지, 혁신도시
 
10.18 목 15:28
 
> 뉴스 > 교양/교육 | 이 주의 시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어머니라는 이름으로
2018년 05월 20일 (일) 08:53:39 전숙 시인 jn-times@hanmail.net
   
▲전 숙 시인
·장성 출생
·전남여중·고 졸
·전남대 졸
·2017년 '시와사람'으로 문단 등단
·고운 최치워눈학상, 광주펜문학상 수상
·전국계간지작품상 수상
·시집 나이든 호미, 눈물에게, 아버지의손 등

목욕을 시킨다
운 좋게도  내 차지가 된 나이든 테라코타 한 점
조각의 제목이 '어머니'란다
성긴 마마자국마다 세월의 앙금이 까맣게 내려앉았다
때를 밀어줄 요량으로 박박 문지른다
발톱에 낀 두터운 시간도 칫솔로 닦아내었다
발톱의 때를 문질러주던 어머니
몸 갚을때가 되자 내 길에서 사라져
아득하더니, 회오리바람에 실려
애벌구이 조각으로 돌아오신 것인가

아무도 알아채지 못한 단절의 그림자는
발톱의 땟자국 같은 해묵은 발자국을 찍어놓고
가뭇한 발자국을 지워내려는데 요지부동이다
웃음을 웃음으로 되돌리지 못하고
기저귀를 기저귀로 갚지 못한 채
불효의 흔적인 땟자국 지문이 증거로 남았다

염치없는 동냥질처럼
아무 기슭에나 마음을 들이대고
강물처럼 흘러가버린 어머니
추억을 길어 올리는 것이다.

ⓒ 전남타임스(http://www.jn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정책 |
전남 나주시 금성관길 1-3번지 2층 | Tel 061)332-0211 | Fax 061)332-2562 | 청소년보호책임자 조성환
Copyright 2009 전남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ntimes.kr
전남타임스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