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지, 혁신도시
 
10.16 화 12:35
 
> 뉴스 > 교양/교육 | 이 주의 시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삶의 반추
2018년 09월 17일 (월) 09:11:17 시인 김성금 /나주출생
   
♦시인 김성금

사위어가는 연륜의 무게에
이리 저리 뒤척이며
지나온 길 반추한다

나는 이제 조금씩 여물어 가는 것일까
아니면 점점 빛이 바래가는 것일까

몸은 세월 따라 굳어 가지만
마음은 철인처럼 되고 싶은데

칠월의 주렁주렁 열린 청포도알 같이
정정한 한 그루 소나무 같이
싱싱하고 초롱초롱한 삶

날 잡아 나들이 가는
소풍 같은 삶의 뜨락에
고운 꽃씨 싹 틔워
노을빛에 미소 짓는 박꽃처럼
하얗게 피고 지며
그렇게 살고 지고

♦약력

· 나주 출생
· 송정여상고 졸업
· 2010년‘현대문예’시 신인상 수상
· 현대문예작가회 회원
· 광주문인협회 회원
· 나주문인협회 회원

 

ⓒ 전남타임스(http://www.jn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정책 |
전남 나주시 금성관길 1-3번지 2층 | Tel 061)332-0211 | Fax 061)332-2562 | 청소년보호책임자 조성환
Copyright 2009 전남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ntimes.kr
전남타임스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