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지, 혁신도시
 
7.19 금 09:27
 
> 뉴스 > 사회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나주시내버스 노선 빛가람동 주민의견‘찔끔’반영
셔틀버스 1개 노선만 운행, 700번 부활 그린로·한빛우정로 운행& 주52시간(1일2교대) 부담 업체 개선 노력 없이 나주시가 떠안아
2019년 01월 27일 (일) 10:53:15 김양순 기자 jn-times@hanmail.net
   
▲나주시가 시내버스 노선안에 대해 재개편안을 마련, 26일부터 시행하기로 한 가운데 빛가람동 주민들은 주민들의 요구가 제대로 반영이 안 됐다며 여전히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사진은 11일 오후 빛가람동행정복지센터에서 열린 두 번째 주민간담회>
새해 1월 1일부터 시행됐던 나주시내버스 노선개편이 소폭 수정돼 26일부터 시행된다.
 
나주시는 노선개편에 대한 빛가람동 주민들의 불편민원이 폭주하자 지난 7일 주민간담회를 가진 뒤 8일 직접 버스를 타고 현장모니터링을 한데 이어 11일 두 번째 간담회를 통해 개선안을 도출해 냈다.
 
하지만 이 역시 합리적인 대안이라기보다는 주민들의 반발에 등 떠밀려 마지못해 내놓은 미봉책이라는 지적이다  
 
시는 개편 이후 2개 노선으로 운행되고 있는 혁신도시 내 셔틀버스를 1개 노선으로 재정비하고, 700번 버스를 오는 26일부터 그린로와 한빛우정로 2개 노선으로 운행하기로 했다.
 
하지만 이같은 재개편안에도 빛가람동 주민들의 불만은 잠재우지 못하고 있다.
 
주민 박 아무 씨는 “원래 불편했던 버스가 개편 후 더 불편해졌는데 재조정한 노선안도 빛가람동을 벗어나는 노선에 대해서는 여전히 불합리하다”고 지적하며 “999번 버스가 나주방향에서 들어와 빛가람동(한빛로-빛가람로-그린로)를 경유한 뒤 광주로 나가도록 해달라”고 주장하고 있다.
 
또 다른 주민 이 아무 씨는 “160번 버스가 터미널을 경유하지 않고 바로 동신대로 가는데 굳이 999-1번 버스가 동신대로 가는 것이 맞느냐”고 반문하며 “999-1번 노선에서 동신대를 제외하고 그린로로 돌려줄 것”을 요구했다.
 
이번 노선개편과 관련해 주민들은 나주시 버스정책이 교통약자를 위한 것이 아니라 버스업체와 노조를 위한 운행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지난 1일 노선개편 이후 혁신도시에는 네 대의 버스로 각각 두 개의 셔틀버스노선이 운행되고 있는 가운데 오전 10시45분 이후 12시25분까지 1시간40분, 오후 5시5분 이후 6시30분까지 1시간 25분 동안 운행이 중단 되고 있다.
 
이는 혁신도시 셔틀버스를 운행하는 나주교통 운전기사들이 점심과 저녁식사를 하기 위해 영산포에 있는 지정식당까지 오가는 시간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는데, 주민들은 “시민은 정류장에서 밥 굶고 추위에 떨며 1시간 40분을 기다려야 하느냐”며 분통을 터뜨렸다.
 
결국 주민들은 700번과 999번 운행노선을 원상복구하고 원점에서 다시 검토해야 된다고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나주시의 입장은 요지부동이다.
 
오는 7월 정부의 근로기준법 시행을 앞두고 지난해부터 주52시간 근로시간 준수에 따른 1일 2교대 근무 전환이 불가피해짐에 따라 운수업체(나주교통, 광신여객)측의 인력난과 이에 따른 차량 감축 등 현실 여건을 반영할 수밖에 없다는 주장이다.
 
지난해 연말 기준으로 나주지역 시내버스는 총 155대로 운전원 313명이 종사하고 있다.
 
하지만 7월부터 주 52시간(1일 2교대) 근로시간이 적용되면 최소 90여명의 인력을 추가로 고용해야 한다. 
 
이에 따른 비용과 책임을 누가 져야 하느냐 하는 부분에 있어서는 나주교통 경영진과 노조측은 이구동성으로 나주시에서 예산을 늘려달라는 것이고, 나주시는 난색을 표명하고 있는 것.
 
이를 지켜보는 시민들은 나주시가 나주교통 한 업체에 지원하는 손실보전금 등 예산이 연간 150억원에 이르는데도 시민들은 불편을 감수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대해 분통을 터뜨리고 있는 것.
 
이에 대해 나주시는 “시민이 실제로 지불하는 교통요금과 교통요금 원가의 차액분을 지원하는 것”이라며, “무료 광역환승, 고교생 심야안심귀가서비스, 나주-영산포 단일화요금 등 시민이 부담해야 할 교통요금을 시에서 보전해주는 셈”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하지만 주민들의 불편민원을 해소한다는 차원에서 내놓은 재개편 노선이 26일부터 시행될 예정인 가운데 주민들이 어느 정도 수긍하고 받아들일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 김양순 기자 
jntimes@jntimes.kr
김양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남타임스(http://www.jn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정책 |
전남 나주시 금성관길 1-3번지 2층 | Tel 061)332-0211 | Fax 061)332-2562 | 청소년보호책임자 조성환
Copyright 2009 전남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ntimes.kr
전남타임스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