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지, 혁신도시
 
9.16 월 10:12
 
> 뉴스 > 사회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속보]SRF 주민수용성조사 발전소 반경 5km 내로
9차 거버넌스위원회서 의견 접근, 27일 세부방안 확정키로
2019년 06월 17일 (월) 19:41:07 김양순 기자 jn-times@hanmail.net
   
▲지난 6개월 동안 나주시와 SRF 반대 범시민대책위가 팽팽하게 맞서온 주민수용성조사 범위가 발전소 부지로부터 반경 5km 내 법정동·리로 의견이 접근했다.<사진은 지난 13일 나주시청 앞에서 열린 SRF 반대 시민집회>

나주 SRF 열병합발전소의 ‘뜨거운 감자’ 중 하나였던 주민수용성조사 범위가 발전소 부지를 중심으로 반경 5km 내 법정동·리로 의견접근이 이뤄졌다.

나주 SRF 열병합발전소 현안문제 해결을 위한 민·관협력거버넌스위원회는 17일 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 전남실감미디어산업지원센터 회의실에서 제9차 회의를 개최했다.

전체 17명의 거버넌스 위원 중 13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회의에서는 지난 1월 거버넌스 출범 이후 6개월 동안 도출된 환경영향조사와 주민수용성조사에 관한 세부 시행방안을 주요 쟁점으로 집중 논의했다.

그동안 나주시와 범시민대책위원회가 환경영향조사 방법과 주민수용성조사 범위를 놓고 팽팽하게 맞서 좀처럼 해결의 타협의 실마리를 잡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더구나 최근 SRF를 반대하는 시민들과 혁신도시 공공기관 노조 등이 강인규 시장을 비롯한 일부 정치권 인사들에 대해 주민소환과 퇴진운동을 시사하며 강경투쟁의 입장을 보이고 있다.

그러자 강  시장이 주민들의 입장을 정면으로 반박하는 입장문을 발표하는가 하면, 정치권 일부 인사들과 몇몇 시민들이 이에 동조해 범대위측을 비난하는 SNS 활동을 펼치는 등 시민사회가 극한 대립으로 치닫는 상태.

이런 가운데 거버넌스 참여주체인 산업통상자원부·전라남도·한국지역난방공사에서 발전소 부지 중심으로부터 반경 5km 내 법정동·리로 할 것을 제안하였고 나주시와 범시민대책위원회가 이를 수용하였다.

또한 환경영향조사에 대해서도 기간 단축과 조사방법에 대해 상당부분 의견 접근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범시민대책위원회는 환경영향조사를 실시할 경우 시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시민참여형으로 운영하되, 환경영향조사 기간 등에 대해서는 시민보고대회를 통해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해서 최종 결정한다는 입장이다.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이번 회의에서 제시된 환경영향조사 등에 대해 내부 의사결정을 거친 뒤 세부적인 사항은 추후 논의하기로 했다.

한편, 다음 10차 회의는 6월 27일 개최될 예정이며, 주요의제는 주민수용성조사 대상범위와 환경영향조사 세부방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 김양순 기자 jntimes@jntimes.kr

김양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남타임스(http://www.jn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정책 |
전남 나주시 금성관길 1-3번지 2층 | Tel 061)332-0211 | Fax 061)332-2562 | 청소년보호책임자 조성환
Copyright 2009 전남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ntimes.kr
전남타임스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