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지, 혁신도시
 
8.26 월 10:02
 
> 뉴스 > 자치/행정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완도 신지명사십리해수욕장에 염지하수가 콸콸콸!
여름철 해수풀장 및 향후 해양치유센터 수(水)치유자원 활용
2019년 07월 29일 (월) 12:56:07 선환우 기자 jn-times@hanmail.net
   
♦염지하수 시추현장

완도군이 신지명사십리해수욕장에서 해양치유 자원인 염지하수 개발에 성공함으로써 해양치유산업 추진에 더욱 탄력을 받게 됐다.

 군에 따르면 지난 2월부터 7월까지 한국농어촌공사에 위탁하여 염지하수 부존성 조사 및 개발 사업을 추진한 결과 염분 농도가 기준에 적합한 염지하수를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염지하수란 바닷물과 민물이 지하 암반층 밑으로 흘러들어 섞인 물을 말한다. 
 

염지하수가 발견된 지역은 완도군이 해양치유단지를 조성하고 있는 신지명사십리 해변이다. 
 

총 3개 공을 시추한 결과 1, 2호 공은 염분 농도가 3퍼밀(‰)이하로 낮았으나 3호 공은 7~10퍼밀(‰)로 염지하수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명사십리 앞바다 바닷물 염분 농도는 약 35퍼밀(‰) 정도이다.
 

한국농어촌공사 전남본부 지하수지질부 김대화 과장은 “염지하수를 찾기 위해 지하 150m까지 시추하여 양수량은 1일 약 100톤까지 생산 가능하며, 45개 항목의 수질 검사를 실시한 결과 3개 공 모두 저온세균과 중온세균이 기준치보다 낮게 검출되어 당장 사용해도 아무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군은 3개 공 중 염분 농도가 3퍼밀(‰) 이하이며 1일 500톤까지 생산이 가능한 2호 공 지하수는 2021년 해양치유센터가 완공되면 해수풀장 등 테라피 시설에 공급하고 염분 농도가 1퍼밀 이하인 1호 공 지하수는 해양치유 단지 내 각종 시설에 공급하여 생활용수로 사용할 계획이다.
 

한편 완도군은 염지하수로 활용할 수 있는 3호 공에 수중 모터를 설치하여 7월 19일부터 명사십리 해양치유 존에서 운영하는 다시마 풀장에 공급할 계획이다.
 

명사십리해수욕장 바닷물의 염분 농도가 약 35퍼밀(‰)이나 염지하수는 염분 농도가 10퍼밀 이하로 낮기 때문에 피부에 자극이 적어 어린이들이 많이 이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완도군은 7월 19일부터 한 달 간 신지명사십리 해양치유 존에서 다시마풀장, 비치바스켓, 노르딕워킹, 필라테스 등 8종의 해양기후치유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현장에서 누구나 신청하여 참여할 수 있으며, 단체가 참여를 희망 할 경우에는 완도군청 해양치유산업과(550-5681)에 사전 신청하면 된다.

선환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남타임스(http://www.jn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정책 |
전남 나주시 금성관길 1-3번지 2층 | Tel 061)332-0211 | Fax 061)332-2562 | 청소년보호책임자 조성환
Copyright 2009 전남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ntimes.kr
전남타임스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