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지, 혁신도시
 
2.13 목 11:08
 
> 뉴스 > 자치/행정 > 도정소식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남도립도서관, 전남도민 올해의 책 선정
문학 분야 황정은 작가 ‘디디의 우산’ 등 4권
2020년 01월 06일 (월) 15:56:11 조성환 기자 jn-times@hanmail.net
   
♦디디의 우산

전남도립도서관이 2020년 도민과 함께 읽을 올해의 책에 황정은 작가의 ‘디디의 우산’ 등 총 4권을 선정했다.

2일 전남도립도서관에 따르면 지난해 9월부터 한 달간 전남지역 도서관, 학교, 독서동아리 및 유관기관 등을 통해 총 108권의 도서를 추천받아, 선정위원의 심의를 통해 4개 분야 총 52권의 1차 후보도서를 추렸다.

이어 총 16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에서 서면심사를 통해 총 20권의 2차 후보도서를 정했다. 또한 2차 후보도서를 대상으로 도민선호도 조사를 하고, 그 결과를 반영해 분야별 최종순위를 정한 후 올해의 책을 최종 선정했다.

   
체리새우:비밀글입니다.

문학 분야 올해의 책으로 선정된 ‘디디의 우산’은 현대사의 의미 있는 사건을 배경으로 소외당한 사람의 일상을 특유의 냉정한 언어로 형상화한 소설이다.

세월호 참사와 촛불 혁명 같은 거대 담론에 대해 빼어난 윤리적 감수성을 활용해 예술적 혁신을 이뤄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비문학 분야는 김지혜 작가의 ‘선량한 차별주의자’가 선정됐다.

우리 주변에는 여전히 의식하지 않은 차별이 만연해 있고, 이를 통해 수많은 갈등이 조장되고 있다.

   
♦선량한 차별주의자

작가는 선량한 마음만으로 평등은 이뤄지지 않으며, 익숙한 질서 너머의 세상을 상상하고 모두가 평등한 세상을 조직해가자고 제안한다.

차별과 혐오의 시대에 지친 현대인이 꼭 읽어야 할 책으로 평가받았다.

청소년 분야는 황영미 작가의 ‘체리새우, 비밀글입니다’가 선정됐다. 청소년기는 관계를 탐구하는 시기다.

   
♦순재와 키완

친구에게 상처를 받기도 하고 지지를 받기도 하지만 가끔은 누구에게도 얻을 수 없는 힘을 필요로 한다.

학창시설 미묘한 친구관계를 통해 다른 사람의 시선에 과도하게 에너지를 낭비할 필요 없이 ‘나는 나답게, 너는 너답게’ 살길 바라는 메시지를 주는 이야기다.

어린이 분야는 오하림 작가의 ‘순재와 키완’이 선정됐다.

래에서 파견된 로봇 필립과 열 살이 되기 전 죽을 운명을 가진 주인공 순재를 통해 기술 발달이 먼저인지 사람의 목숨이 먼저인지를 생각하게 하는 작품이다.

인간의 삶을 변화시키는 것은 과학의 발전이 아니라 인간애를 기반으로 한 ‘간절함’이라는 묵직한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흥미와 함께 환상을 더해 재미를 불러일으키고, 어린 아이들에게 생각을 키워줄 것으로 기대된다.

 

조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남타임스(http://www.jn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정책 |
전남 나주시 금성관길 1-3번지 2층 | Tel 061)332-0211 | Fax 061)332-2562 | 청소년보호책임자 조성환
Copyright 2009 전남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ntimes.kr
전남타임스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