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지, 혁신도시
 
2.22 토 19:45
 
> 뉴스 > 임준선 칼럼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黃河의 교훈 / 본지 사장 (임준선 )
2010년 10월 15일 (금) 13:11:53 전남타임스 jn-times@hanmail.net

   
            본지 사장 임준선

4대강 개발 문제를 둘러싸고 사회 계층간에 뜨겁게 열이 올라 있다.

정부는 수질을 개선하고 바다로 흘러가 버리면 다시 못 올 물을 보를 막아 저장해 두었다가 농사나 식수 또는 관광 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고 건설 사업을 활성화 시키겠다는 것이다.

강은 자연 그대로 존치 시키는것이 친환경 생태 보존을 위해 바람직 하겠지만 오늘날의 강 형태는 상류에서 흘러 들어온 토사와 각종 산업 쓰레기 기타 부식물로 인해 그 생명력을 잃은지 오래이며 4대강의 경우 식수로서 활용하기에는 거의 위험수위에 다달아 있는것이 현실이다.

중국 고대에는 범람하는 황하를 다스리는 사람이 제왕이 되었고 또 강을 다스릴 줄아는 사람을 다음 임금으로 모셔왔다.

중국 고대 황제와 염제 다음 요(堯)임금은 황야를 잘 다스리는 신하인 순(舜)을 다음 임금으로 선양했고 순임금 역시 황하를 다스리는 책임자인 우(禹)를 임금으로 선양하여 이 우임금이 하(夏)나라를 탄생시켜 중국고대 최초의 국가가 생성되는 것이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오늘날 4대강 사업이 시작에서 알고 있는것과 똑같은 사단이 발생하는 것이다.

참으로 4천여년 전의 일이 오늘날 4대강 사업과 너무나 흡사한 일이 발생한 사실이다.

“순임금 치하에서 우(禹)는 강의 유역을 바꾸어 다른 곳으로 흐르도록 했다.

그러자 마을사람들은 돌과 기왓장을 우(禹)에게 던졌다”라고 사마천의 사기와 한비자는 말하고 있다.

자연그대로 살려는 사람들에게는 강을 다른 곳으로 흐르게 하고 자연을 정복하려는 행위는 틀림없이 악(惡)이었을 것이다.

그러나 우(禹)가 실현한 악에 의하여 홍수는 다스려지고 강과 관계되는 그 사람들은 농사를 지으며 잘 살게 되었던 것이다.

문화는 항상 악의에 의하여 창조되어왔다. 기존의 관념과 질서를 거역함으로서 위대한 창조와 역사 발전이 성취되었기 때문이다.

한강 역시 수 천년동안 홍수 피해를 입어 거의 매년 여름이면 한강범람을 예고 해 왔으나 80년대에 이르러 홍수 범람에 종지부를 찍어 주었다.

“영산강도 개발을 실현 해야 한다”

“무조건 반대하지 말고 선별적 개발을 하도록 하자”는등 지금까지의 당론에 맞선 입장 표명이 있었으니 아무튼 다행스러운 일이며 기다려보아야 하겠다.

임성훈 시장은 우(禹)가 그랬듯이 기왓장과 돌팔매질을 당할망정 악의 편에 서 서 영산강 사업을 실현하여 나주 역사 창조의 역군으로 기록 되기를 기대한다.

전남타임스의 다른기사 보기  
ⓒ 전남타임스(http://www.jn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정책 |
전남 나주시 금성관길 1-3번지 2층 | Tel 061)332-0211 | Fax 061)332-2562 | 청소년보호책임자 조성환
Copyright 2009 전남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ntimes.kr
전남타임스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