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지, 혁신도시
 
2.22 토 19:45
 
> 뉴스 > 임준선 칼럼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실패를 인정할 줄 아는 용기
2012년 04월 19일 (목) 15:20:37 전남타임스 jn-times@hanmail.net

   
          임준선 본지사장

한국인들은 자신의 실수나 실패를 완강하게 은폐하려고 한다. 구실일득(九失一得) 구패일승(九敗一勝)이라 하여 인생은 실패가 누적된 후에 한번의 승리가 있는 법인데, 우리 한국 사람들은 이 구실과 구패는 노출 시키지 않고 일득과 일승만을 붙들고 늘어지며 거기에 연연해 한다.


자신이 어리석었다, 자신의 잘못이 있었다 등의 추상적 추리로 마이너스의 가치를 들추는 일은 종종 있었지만 그 같은 추상과 추리는 그 말을 듣는 사람에게 겸손하다는 느낌을 불러일으키기 위해 쓰인 것 뿐 구체적으로 그 어리석음과 잘못을 노출시키지 않는 것이 한국인의 심성이다.


그리고 실책이나 실패에 대해 언급하지 않을 수 없을 때도 자기 밖에서 그 실책이나 과오의 원인을 끌어낸다. 시합에서 졌을 때, 그것이 참패일 경우에는 역부족이었다는 막연한 말로 패인을 인정하지만 그렇지 않을 때는 컨디션이 나빴다는 아리송한 추상적 처리로 자신의 과오나 실수를 얼버무린다.

 진지한 자기반성, 구체적인 자기 패인분석과 같은 솔직함이 드물다.


낙선자는 그 자신의 낙선 이유를 객관성 있게 파악하지 않고 어느 한두 가지로 그 패인을 돌리기에, 다음번에는 그것만 보완하면 꼭 당선될 것으로 자신을 갖고 임했다가 또 낙선되곤 한다.

한국인의 정체성은 바로 이 ‘실패은패증’에 있는 것일지도 모른다고 <한국인의 의식구조>를 썼던 이규태씨는 적었다.


이번 선거의 결과는 민심이 얼마나 무섭고 냉정한 것인가를 보여주었다.

백성의 소리는 얼마나 객관적이며, 민심을 읽지 못하는 정치는 어떤 심판을 받게 되는가를 보여준 선거였다.


선거가 끝난 거리에는 당선된 사람들의 ‘당선사례 현수막’과 낙선한 사람들의 ‘낙선현수막’이 나란히 걸려있다. 당선된 정치인은 “진심으로 감사한다.”“일로 보답하겠다.”“초심으로 돌아가 낮은 자세로 주민에게 봉사하겠다.”“지역의 변화를 이끌겠다”. “지역을 사랑하고 지역민을 받들겠다.” “공약을 지키고 성실하게 일하겠다.”고 말하고 있다. 희망의 포부와 의지, 주민에 대한 감사의 말을 전하고 있다.


낙선한 사람들은 낙선한 사람들대로 “성원에 감사드린다.”“지역민의 선택을 겸허히 수용한다.” “다른자리에서 지역민을 위해 일하겠다.”“지역민심을 인정하고 지역을 더욱 사랑하겠다.” “다음을 기약하겠다”고 자성의 말을 전하고 있다.


선거에서 아름다운 마무리는 승자에게 박수를, 패자에세는 위로의 악수를 건네는 일일 것이다. 승자는 승리에 들뜨지 않고, 자기를 선택해준 지역민들의 진정한 뜻이 무엇인지를 냉철히 돌아보고 새 정치의 준비를 해야 할 것이다.


다른 방법으로 지역민을 위해 일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할 것이다.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사람, 실패를 용기 있게 인정하는 사람만이 새로운 도약을 할 수 있다.


구실익득, 많이 실패해본 사람만이 승리의 가치를 안다. 실패해도 다시 일어서는 의지가 있는 사람만이 다시 승리할 수 있다. 지금은 선거를 하면서 나뉘었던 지역 소이기주의와 갈등의 상처를 서로 깨끗이 씻기 위해 낙선자나 당선자나 노력해야 하는 시기이다. 그것이 진정한 민주 정치인의 모습이다.

전남타임스의 다른기사 보기  
ⓒ 전남타임스(http://www.jn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정책 |
전남 나주시 금성관길 1-3번지 2층 | Tel 061)332-0211 | Fax 061)332-2562 | 청소년보호책임자 조성환
Copyright 2009 전남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ntimes.kr
전남타임스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