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지, 혁신도시
 
2.22 토 19:45
 
> 뉴스 > 임준선 칼럼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나주시 늙은 이들의 바른말
2013년 11월 19일 (화) 20:28:13 전남타임스 jn-times@hanmail.net

   
▲임준선 논설위원
늙다는 것, 인생의 황혼길, 내리막의 막바지-
달가울 턱이 없다.

여덟살 마음 여든까지라고, 마음만은 젊어서 억지를 부려본다지만 상풍에 시들어가는 넝쿨같은 몸을 어떻게 하면 삶을 구질스럽구나, 욕되거나 외롭지 않게 보내는가 하는 것이 고작 늙은이들의 간절한 소망이 아닐는지.

결코 노인네들은 존경하지 않아서가 아니다. 인생의 부두에 언제고 들어왔으면 다시 떠나야 하는 몸들이요, 오늘의 홍안도 어쩔 수 없이 백발이 되게 마련이라면 우리는 연료한 분들에게 마음껏 존경을 드리지 않을 수없고 또 힘이 닿은데까지 그분들을 위하는 정성이 있어야겠다.

서양의 노인들이 자손들로부터 떠나 호젓한 벤치에서 추억의 낙엽을 주우며 일모의 비창곡을 듣는 심정은 정녕 외롭고 슬픈것이 아닌가.

그런데 비하면 아무리 쇠세요, 박속이라 해도 경노의 풍습이 예대로 지켜가는 우리 사회는 노인들의 낙원이라고 한다면 지나친 말일까.

요즘 와서 부쩍 늙은이들을 외롭게 하지 말자는 움직임이 여러 곳에서 여러 가지 형태로 나타나는 것만 보아도 노인네들과 함께 젊은이들도 흐뭇이 여길만 하다.

오복의 첫째는 수요, 인자는 수라고 말하지 않았는가. 옛날의 초구선생은 나이 70에 맹상군을 찾아가 일하기를 청했더니 맹상군은 늙어서 뭣을 하겠느냐고 핀잔을 주었다.

초구선생, 태연히 말하기를 나더러 뜀박질을 하라거나 맨주먹으로 호랑이를 잡으란다면 나는 이미 죽은 몸이나 다름 없으니 어찌 늙었다 할 뿐이랴.

나더러 바른 말로 누구를 설득하거나 어떤일을 해결토록 한다면 나는 아직 장년이어늘 왜 늙었다고 하느냐고 항변했었다.

평생 쌓아온 경험, 사회에 재 투자할 수 있도록 일자리 창출을하여 건강한 사회를 만들어 살 맛나는 나주를 만들아 가는데 장연들도 함께 해야 할것이다.

정녕 그런 것이다. 노인더러 체력을 쓰랄 수는 없지만 오랜 세월 쌓아온 많은 경험들이야말로 젊은이의 거울이 될 수 있지 않는가? 장년은 젊어도 보았다. 그리고 늙어도 보았다.

젊은 이들은 늙은 맛을 맛보지 못했을 것이다. 이것이 인생삶의 어르신(늙은이) 이라고 한다.
추운 시절에 소나무와 잣나무는 그때 푸르름이 돋 보인다.

여름에는 다 푸르다. 생각만으로 이루어 지는것은 없다. 아무 행동없이 세상은 변하지 않는다.
갈고 닦으면 다이아몬드, 인생을 갈고 닦은 늙은이는 인간 “다이아몬드”다. 세상에는 소중한 것들이 가득하다. 그래서 살아만 있으면 소중한것이 넘치도록 늘어나는 법이다.

바로 늙은이의 소중함이다.

사람들은 당신을 처음 보는순간 이사람, 대단하군 하는 생각이 들어야 당신이 하는 말에 귀를 기울입니다.
며칠전 시장은 다목적체육관에서 늙은이들을 모시고 확언 하며 대박수를 받았다. 올, 겨울에는 따뜻하고,잘

잡수시고, 행복하게 살 수있게 하며, 용돈까지 벌수있게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시장아! 고맙다! 기대한다.

늙은이들이 먼 길을 가는데는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같이 가는 길을 좋아한다.
시장아! 가장 중요한 인생 살이는 시민들을 행복하게 만드는 것이다. 주인의 뜻을 이해 해주는 시장이 되었으면 한다.

정치인 (국회의원,시장,의장)들아! 너희들의 생존법은 시민의 뜻을 물어라?!
‘지성이면 감천’단어를 늙은이들은 제일 사랑한단다.
“저 사람 알고보니 대단한 늙은이었어” 그런 뜻에서라도 머리가 희니 장한 마음은 어긋났다.

백수장심위 (白首壯心違)라는 두보의 탄식만을 읊조리지 않아도 좋을 것이 아닌가.

전남타임스의 다른기사 보기  
ⓒ 전남타임스(http://www.jn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정책 |
전남 나주시 금성관길 1-3번지 2층 | Tel 061)332-0211 | Fax 061)332-2562 | 청소년보호책임자 조성환
Copyright 2009 전남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ntimes.kr
전남타임스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