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지, 혁신도시
 
4.7 화 13:55
 
> 뉴스 > 사설 및 칼럼 > 칼럼 | 김창원 칼럼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우리지역 후손들 무엇으로 밥 먹고 사나?
2010년 01월 18일 (월) 15:01:51 전남타임스 jn-times@hanmail.net

나라의 인구는 아직 줄어들지 않은데, 우리지역의 인구는 해마다 줄어들고 있다.

70년대에는 25만이던 나주시 인구가 지금은 9만밖에 되지 않는다.

그나마 인구구성도 고령화되어서 경제 활동하는 사람들은 옛날보다 1/5도 되지 않은 것 같다.

그래서인지 년말 년초에 발표하는 정부의 각종 통계를 보면 나주는 여전히 전국의 도시 중에서 꼴찌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과거 수 천년 어느 지방보다 풍요로 왔던 나주가 산업사회로 넘어오면서 가장 척박한 땅이 되고 만 것이다.

군사정권 시절에는 다들 전라도경제가 낙후된 원인을 영남정권의 지역차별에서 찾았다.

하지만 호남이 주도하는 정권을 10년이나 보낸 지금도 상황이 개선된 기미가 전혀 보이질 않는다.

 참으로 답답한 일이다.

지역에 젊은 사람이 없고, 인구가 줄어드는 것은 일자리가 없기 때문이다.

농업인구는 갈수록 줄어들 수밖에 없는 구조이고, 문제는 기업이 들어와야 한다.

그래서 어느 지방정부나 기업유치를 위한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혈안이 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그런데 어떤 이유에서인지 우리지역에서는 들어오려는 기업이나 산업단지를 거부하는 사례가 적지 않다.

예1) 1999년 나주지방 산업단지 90만평 중 72만평을 나주시가 반납한 일.

예2) 2006년 광주에서 광주와 나주 경계지역에 공동산업단지 500만평을 건설하지고 제안했을 때, 나주시에서 즉각 거절했던 일. 이 사업은 함평으로 결정돼 작년에 기공식까지 마쳤다.

예3) 2009년 12월, ‘영산강살리기사업’의 일환으로 영산강 승촌보 기공식이 있은 후, 일부 지역주민들이 인근지역에 조성되는 수변공원(공사비 200억)사업을 취소해 달라고 익산지방국토관리청에 찾아가서 강력히 항의해서 사업취소약속을 받아낸 일. 하지만 그 이후 주민들은 다시 사업취소를 철회해 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는 상태다.

예4) 영산강 살리기 사업의 선도사업지구가 애초에는 광주, 나주로 확정돼 있었는데, 2009년 5월 광주 여성회관에서 사업설명회를 할 때 광주의 시민단체와 환경단체들이 설명회장을 점거하다시피 극렬하게 반대해 선도사업지구가 광주가 취소되고 함평으로 변경된 일.

함평에서는 예정에 없던 대규모 사업이 유치된 상태.

4대강 중 다른 강보다 오염이 두 배나 심한 직접적인 원인을 제공하는 광주는 평소에 정부의 지원금이 적어서 수질개선 사업추진에 어려움이 많다고 하소연하더니, 100% 국비사업을 걷어찬 꼴이 되었다.

지난달 승촌보 기공식 행사장입구에서 시민단체와 주민 2-30여명이 영산강살리기에 반대하는 퍼포먼스를 벌였다. 날씨도 추운데 고생하는 모습이 역력했다.

기공식에 참석한 수천명의 열기에 비하면 반대하는 사람들은 아주 미약하였음에도 그날 저녁 뉴스에서는 거의 같은 비중으로 보도되었다.

현 정부는 “모든 국책사업을 주민이 반대하면 하지 않겠다”는 말을 자주 하고 있다.

주민의 반대가 많으면 그 지역에서는 해당사업을 하지 않겠다는 얘기다.

당연한 얘기다.

 평양감사도 본인이 싫으면 못하는 것 아닌가. 하지만 그럴수록 그 지역은 낙후될 수밖에 없다. 주민다수가 원하지만 소수의 극렬한 반대자에 의해 침묵하는 다수의 뜻이 왜곡되는 사례가 자주 발생하는 것이 너무 안타깝다.

갈수록 줄어드는 우리지역에서 우리의 후손들은 무엇을 해서 밥 먹고 살지…, 걱정된다.

전남타임스의 다른기사 보기  
ⓒ 전남타임스(http://www.jn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정책 |
전남 나주시 금성관길 1-3번지 2층 | Tel 061)332-0211 | Fax 061)332-2562 | 청소년보호책임자 조성환
Copyright 2009 전남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ntimes.kr
전남타임스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