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지, 혁신도시
 
4.10 금 19:48
 
> 뉴스 > 사설 및 칼럼 | 건강칼럼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내 몸의 건강수치를 알자!
2016년 02월 19일 (금) 14:28:32 전남타임스 jn-times@hanmail.net

   

▲김동규 원장

한국건강관리협회 광주전남지부

건강검진 후 검진결과표를 받았을 때 눈여겨보아야 할 것들이 있는데 바로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 그리고 체질량지수(BMI)다. 한국건강관리협회 김동규 원장은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 등의 관리만으로도 만성질환의 90%는 예방 할 수 있으며, 지금은 비록 건강해도 건강수치를 소홀이 하다가는 큰 질병이 올 수 있으므로 내 몸의 건강수치에 꾸준히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했다.

정상혈압은 120/80mmHg 미만

심장은 폐를 거쳐 산소가 풍부해진 혈액을 우리 몸 각 기관으로 내보내는 역할을 한다. 심장이 수축하면 혈액이 분출되면서 동맥벽에 압력을 주게 되는데 이 압력이 바로 혈압이다.
혈압은 수축기혈압과 이완기혈압으로 표시하는데, 수축기혈압은 심장이 수축을 하여 혈액을 전신에 순환시킬 때의 압력이고, 이완기혈압은 심장으로 혈액이 들어갈 때의 압력이다.
정상 수축기혈압과 이완기혈압은 각각 120mmHg 미만, 80mmHg 미만이다. 보통 수축기혈압이 140mmHg 이상이거나 이완기혈압이 90mmHg 이상일 때 고혈압을 의심할 수 있지만 수축기혈압이 120~139mmHg 이거나 이완기혈압이 80~89mmHg 인 경우도 정상은 아니어서 고혈압 전단계로 분류하고 있다.
단, 한 번 측정한 혈압이 정상범위를 넘어섰다고 하여 바로 고혈압으로 진단하지는 않는다. 적어도 다른 시기에 2~3회 측정하여 지속적으로 높은 경우 고혈압이라고 할 수 있다.
고혈압은 혈관에 과도한 스트레스를 주기 때문에 혈관기능을 저하시키고, 오랜 기간 지속되면 혈관 벽을 손상시켜 동맥경화증을 유발한다.
또 혈압이 높으면 심장의 좌심실에서 혈액을 짜내는데 더 많은 힘이 필요하게 되므로 좌심실 근육두께가 두꺼워지는 좌심실비대가 생기는데 이는 협심증의 원인이 되고 심부전증으로 진행되는 경우가 있다.

체질량지수(BMI) 25kg/㎡ 미만

체질량지수(BMI)는 비만한 정도를 나타내는 지표이다. 체질량 지수는 체중과 키를 이용하여 계산하며(체중(kg)/키의 제곱(㎡)). 이 지표가 25kg/㎡ 이상이라면 자신의 비만정도가 건강에 해를 주지는 않는지 평가하고 이를 교정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야한다.
체질량지수를 계산하는 것이 복잡하다면, 허리둘레를 측정 하는 것만으로도 비만에 의한 건강위험을 알 수 있다.
현재 입고 있는 바지의 허리둘레 사이즈가 남성 36인치 이상, 여성 34인치 이상이라면 복부미만이다.

좋은 콜레스테롤 남성 40mg/dL 여성 50mg/dL

콜레스테롤은 우리 몸에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물질이긴 하나, 혈액 내 과도한 양이 순환하게 되면 동맥경화증의 원인이 된다. 콜레스테롤은 몸에서 직접 생성되기도 하고, 섭취한 음식을 통해 얻게 되기도 한다,
특히 흡연, 호모시스테인, 당뇨병 등에 의해 동맥벽이 손상되면 손상된 부위에 콜레스테롤이 침착되면서 플라크를 형성하여 혈관 벽이 두꺼워지고, 플라크 안에서는 염증이 일어나게 되는데, 이것이 바로 동맥경화증이다.
동맥경화증은 혈관의 탄력성을 떨어뜨릴 뿐 아니라, 혈관직경을 좁아지게 하여 혈류의 흐름을 방해하고, 플라크가 불안정하여 파열되는 경우에는 급성심근경색이나 뇌졸중이 발생한다.
콜레스테롤에는 좋은 콜레스테롤(HDL 콜레스테롤)과 나쁜 콜레스테롤(LDL 콜레스테롤)이 있기 때문에 이 두 종류의 콜레스테롤 수치를 함께 보아야한다.
나쁜 콜레스테롤은 총 콜레스테롤 수치-(좋은 콜레스테롤+중성지방/5)로 계산할 수 있으며 혈액에서 직접 측정할 수도 있다.
나쁜 콜레스테롤은 낮을수록 좋기 때문에 130mg/dL 미만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반면, 좋은 콜레스테롤은 최소 남성에서 40mg/dL이상, 여성에서 50mg/dL 이상으로 유지해야 하고, 남녀 모두에서 60mg/dL 이상으로 유지하는 경우는 심혈관질환에 대한 보호효과를 얻을 수 있다.

공복혈당은 100mg/dL 미만, 식후 2시간 혈당은 120mg/dL 미만이 적정

지방과 더불어 당은 우리 몸을 유지하는데 중요한 에너지원이다. 저녁 식후 다음 날 아침식사 전 혈당(공복혈당)은 100mg/dL 미만, 식사 후 2시간 혈당(식사를 시작하면서 2시간이 경과한 후의 혈당)은 120mg/dL 미만이 정상이다.
보통 공복혈당이 126mg/dL 이상이면 당뇨병으로 진단할 수 있지만, 공복혈당이 100~125mg/dL이라 하더라도 식사 후 혈당이 200mg/dL 이상 높게 증가한다면 이 역시 당뇨병을 의심할 수 있는 상황이므로 의사와 상담이 필요하다.
공복혈당은 정상인데 식사 후 혈당이 높은 경우를 ‘내당능장애’라 하고 공복혈당은 높지만 식사 후 혈당이 정상인 경우를 ‘공복혈당장애’라고 하는데, 이 두 가지 경우 모두 당뇨병이 될 위험이 높다.
최근 건강검진에서 많이 시행하고 있는 당화혈색소는 지난 2~3개월의 평균 혈당치를 파악하는데 도움이 된다. 당화혈색소를 기준으로 하면 5.7% 미만을 정상으로 보고, 6.5% 이상을 당뇨병으로 진단할 수 있으며, 5.7~6.5% 사이를 당뇨병 전단계로 정의하고 있다.
당뇨병은 신장, 눈, 신경계 합병증을 유발할 뿐 아니라, 동맥경화를 촉진하여 심혈관질환과 그로 인한 사망을 유발하는 주된 원인이므로, 정상혈당을 유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문의 :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 062-363-4040 >

전남타임스의 다른기사 보기  
ⓒ 전남타임스(http://www.jn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정책 |
전남 나주시 금성관길 1-3번지 2층 | Tel 061)332-0211 | Fax 061)332-2562 | 청소년보호책임자 조성환
Copyright 2009 전남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ntimes.kr
전남타임스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