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지, 혁신도시
 
10.22 일 15:35
 
> 뉴스 > 정치/선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이개호의 “결코” 외롭지 않은 ‘고군분투(孤軍奮鬪)’
민주당 유일의 광주전남 국회의원, 전남 전역 종횡무진
2017년 05월 23일 (화) 10:26:14 전남타임스 jn-times@hanmail.net

대통령 선거운동이 후반전에 접어들면서 민주당 유일의 광주전남 국회의원인 이개호 의원의 고군분투가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7일 선거운동이 시작된 이후 이개호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는 물론 전남 전지역을 거의 2회 이상 순회하는 강행군을 펼치고 있다.


공식선거운동 첫날 담양시장과 장성역 유세를 시작으로 전남 도내 22개 시?군과 광주를 넘나들며 적게는 4~5개, 많게는 6~7개 시·군지역 유세일정을 소화하면서 일당백의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지난 24일(월)에는 장성 황룡면 5일시장을 시작으로 광주 상무역, 순천 송광사를 거쳐 우상호 원내대표, 유은혜 수석대변인 등 ‘봄봄유세단’ 소속 의원 7명과 함께 여수, 광양, 순천 등 6곳에서 유세를 펼쳤다.

29일(토) 문재인 후보가 참석한 목포 유세에서는 두 차례나 연단에 올라 지지호소를 하기도 했다.


이 의원이 순회 유세를 통해 가장 강조하는 것은 호남의 미래를 왜 문재인에게 맡겨야 하는지, 젊은이들이 왜 문재인에 열광하고, 그와 함께 미래를 설계하는지 이다.

 
이 의원은 “문 후보가 1980년 5월 부산에서 광주민주항쟁을 알리다 감옥에 갔고, 1987년 13대 대선 때는 김영삼 후보의 텃밭인 부산에서 민주당 김대중 후보를 지지해 부산에서 왕따가 되었던 사람”이라며 “호남이 어렵고 힘들 때 함께 했던 후보는 문재인이 유일하다”며 “문 후보를 제외하고 그 어떤 후보가 호남과 함께 한적이 있느냐, 문 후보를 호남의 압도적인 지지로 대통령에 당선될 수 있도록 도와 달라”고 호소했다

또한, 20, 30, 40대 젊은이들이 문재인 후보를 지지하는 이유로 “문 후보에게 미래의 희망을 보았기 때문”이라며, “우리 청년들이 바라는 ‘공정한 나라’, ‘정의로운 국가’, ‘반칙없는 사회’를 오직 문재인만이 만들 수 있다”고 밝혔다.


이개호 의원은 유세장에 가면 광주전남에서 혼자라 외롭지 않느냐?는 질문을 많이 받고 있지만, “지역민들의 적극적인 호응에 힘을 낸다”며 “고군분투지만 결코 외롭지 않다”고 강조하면서 도민들의 반응이 당초 기대를 뛰어넘는다고 설명했다. /김종광 기자
jn-times@hanmail.net

전남타임스의 다른기사 보기  
ⓒ 전남타임스(http://www.jn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정책 |
전남 나주시 이창동 173-53번지 2층 | Tel 061)332-0211 | Fax 061)332-2562 | 청소년보호책임자 조성환
Copyright 2009 전남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ntimes.kr
전남타임스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