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지, 혁신도시
 
1.19 금 10:30
 
> 뉴스 > 경제/산업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경운대학교 영암이착륙장 기공식 성료
이착륙장에 이어 기숙사 및 강의동 영암읍 남풍리에 건립
2017년 12월 26일 (화) 12:07:25 박복용 기자 jn-times@hanmail.net

경운대학교가 비행기조종사 양성에 핵심시설인 이착륙장 건립을  통해 항공특성화대학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지난 11월 28일 영암읍  송평리 1288번지 영암천 고수부지 내에서 경운대학교 영암이착륙장 기공식을 개최하였다.

경운대학교는 경북 구미에 소재한 학교로 2011년 항공학과를 개설하여 항공인력을 양성해왔다. 이를 위해 수년전부터 무안공항을 이용하고 있는 경운대학교는 교육부 주관 2016년 항공분야 산업연계 교육활성화 선도대학으로 선정되었으며 항공특성화대학으로서 독자적인 이착륙장 확보를 위해 후보지 수 곳을 물색한 후 지금의 장소를 최적지로 선정했다.

기존 공항과의 일정거리가 있는 공역확보, 경비행기 이착륙에 장애가 되지 않는 너른 평야지대, 영암읍 소재지와의 가까운 거리,  영암군의 읍소재지권 지역경제 활성화 계획 등이 충분히 검토되어  이루어진 결정이다.

경운대학교가 영암이착륙장에서 운행할 2인승 교육용 경비행기는 미국제로 소음이 최소화된 현대식 저소음 경비행기로 국내에서는 경운대학교가 최초로 운영하게 될 것이라 한다.

이착륙장을 운영할 경운대학교 측에 따르면 주민설명회에서 밝힌  것처럼 영암이착륙장을 이용하는 비행기는 2인승 교육용 경비행기로 총 5대가 운영될 예정이다.

비행은 기상이 허락된 날만 가능하며   하루 20∼30회 정도 이루어지고, 이륙 후 비행훈련은 영암을 벗어난 바다상공 인가된 공역에서만 이루어지기 때문에 이착륙장 주변 상공에서 동시에 비행하지 않는다.

경운대학교 측에 따르면 앞으로 항공운항학과 3, 4학년생과 직원이 체류하게 될 기숙사 겸 강의동도 군에서 조성한 영암읍 남풍리 일원 분양받은 택지에 연면적 1,113평 4층 규모로 2018년 5월에 조성될  예정이다.

경운대학교 경비행기 영암이착륙장과 강의동 및 기숙사가 영암에 들어옴으로써 기대할 수 있는 효과는 항공운항학과만 2021년 150명, 강의동 추가 건립을 통한 항공정비, 무인기학과 포함시 약 400명의 젊은   대학생들이 거주하고 생활함으로써 읍소재지권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영암에서 양성되는 비행기 조종사는 공군과  해군에 복무하면서 우리나라 하늘을 지키게 되고 민항기 조종사로도 활동하게 될 것이다.

뿐만 아니라, 영암군은 앞으로 경비행기 이착륙시설과 실내 교육시설을 관내에 둠으로써 조선업으로 편중된 영암군의 2차 산업이 미래전략 산업으로 좀 더 다양화 될 것으로 보인다.

그  내용으로는 경비행기 이착륙장을 활용한 드론, 경비행기 등 각종   항공기를 소재로 한 항공레저산업 활성화와 관련 정비업과 부품제조기업 유치 등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안정적인 일자리 창출 등에도 청신호를 띌 것으로 전망된다./박복용 기자
jn-times@hanmail.net

박복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남타임스(http://www.jn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정책 |
전남 나주시 이창동 173-53번지 2층 | Tel 061)332-0211 | Fax 061)332-2562 | 청소년보호책임자 조성환
Copyright 2009 전남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ntimes.kr
전남타임스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