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지, 혁신도시
 
2.22 토 19:45
 
> 뉴스 > 임준선 칼럼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나주에 정치인들이여 걸어보자!
2011년 10월 18일 (화) 17:16:26 전남타임스 jn-times@hanmail.net

   
                임준선 본지사장
나주에 정치인들이여 걸어보자!


서민의 양심 소리를 들으면서.


바퀴를 타고 달리는 것보다 걷는다는 것?


둘러보면 걷는 사람들이 많다 그리고 걸어서 행복하다고들 말한다.

걷는 것은 타는 것과 다르다 타는 것은 무엇인가에 의지하는 것이다 온전히 내 힘으로 내 몸을 움직이는 것에 새삼스러울 게 없것만 타는 것에 익숙한 우리는 ‘걷기’가 새로운 발견이다.


원래 짐승들은 달리고, 새는 날고, 고기는 헤엄치고, 인간은 걸었다 그 중 인간만이 이탈하여 기구를 탔다

그런데 다시 걷자고 야단들이다 걷기여행, 걷기 대회, 걷기운동, 걷기 치료에 걷기학회 걷기 운동본부까지 등장했다


누구는 걷기혁명이라는 용어까지 구사하고 있다 가히 걷기 열풍이다 걷기 열풍의 원인을 추적하면 단연 건강이다 그러면서 슬며시 다른 것도 들먹인다.

걷다보니 삶의 기름기도 빠지게 되더라는 것이다. 그 간에는 포만감에 사로잡혀 살았는데 윤택한 것이 좋은줄만 알았는데 걷다보니 그것들은 별 것이 아니더라는 것이다


걷는 것은 비움이다 어느 한곳에 머물지 않음이니 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처럼 나를 자유롭게 다른곳으로 실어가는 행위라 말할 수 있다

 나를 한 곳에 가두지 않음이다 걷다보면 가진 것이 짐이 되고 그 가진짐은 이내 무거워진다 많이 지고 갈 수 없으니 자연 가진 것을 풀어야 한다 이는 나눔도 되고 배픎도 되고 또 자유도 되는 것이다


두 발에 목숨을 의탁하고 순례길에 나서 본 사람들은 말한다 모든 것을 걸음에 맡기고 걷다보면 어느 순간 서민들의 내면 소리가 들려 온다고, 이른바 마음 고픈소리, 양심의 소리일 것이다 ‘양심승리’소리는 자기를 선명하게 비춘다.

나주 정치인들 내안에 똬리를 틀고 있는 욕망들 그 덩어리들은 버릴수록 맑고 가벼울 것이다


우리에게 길손이라는 정겨운 단어가 있다 먼길을 걸어온 손님을 일컫는다 먼 길을 걸어간다는 것은 무엇인가 간절한 바람을 품었음이다.


사랑을 위해, 출세를 위해, 그리고 살기위해 먼 길을 걸어야 했다. 하지만 그 길손이란 말이 사라져 가고 있다 바퀴를 타고 달리기 때문이다.


걸으면서 마음과 생각을 숙성시켰던 그 길을 이제는 바퀴가 점령해 버린 것이다


길은 앞서 간 사람이 밟아서 생긴 것이다 그래서 길은 사연이고 감정이다.

 오래 됐지만 늘 새롭다. 나주 정치인들 건강도 좋지만 걷는 김에 누군가의 길손이 되어보면 어떨지 과거 인류는 건강 때문에 걷지 않았다.

전남타임스의 다른기사 보기  
ⓒ 전남타임스(http://www.jn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청소년보호정책 |
전남 나주시 금성관길 1-3번지 2층 | Tel 061)332-0211 | Fax 061)332-2562 | 청소년보호책임자 조성환
Copyright 2009 전남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ntimes.kr
전남타임스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